롯데건설, 빌딩정보모델링 활용 사례…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 최우수상

롯데건설, 빌딩정보모델링 활용 사례…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 최우수상
박상길 기자   sweatsk@dt.co.kr |   입력: 2018-07-16 10:34
롯데건설, 빌딩정보모델링 활용 사례…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 최우수상
롯데월드타워 전경에 테클라 BIM모델을 합성한 이미지<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2018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에서 롯데월드타워의 BIM 활용 사례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BIM(빌딩정보모델링)은 3차원 기반 건축물 설계와 시공 정보 모델이다. 기존 2차원 기반 설계 방식으로 어려웠던 기획·설계·시공·유지관리 단계 정보를 통합 관리해 설계와 시공 품질을 높인다. 테클라는 BIM을 구축하는 프로그램이다.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에서 국내 건설사가 상을 받은 것은 롯데건설이 처음이다. 테클라 아시아 BIM 어워드는 테클라를 공급하는 트림블 사가 2년마다 여는 행사로 이번 어워드는 6개국 18개 프로젝트가 참여했다. 롯데건설이 최우수상을 받은 롯데월드타워는 지하 6층∼지상 123층 규모의 건물로 세계에서 다섯 번째, 국내에서 첫 번째로 높은 건축물이다.롯데건설은 롯데월드타워 공사 당시 다양한 시설과 초고층 구조물의 복잡한 설계를 고려해 공사 초기부터 테클라를 활용한 BIM을 구축했다.

그 결과 공사 관계자 간 소통에 도움이 됐을 뿐 아니라 공사 난도가 높은 초고층 골조 공사를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마치고 공사 기간도 단축했다. 마감과 기계설비, 장비 시공에도 BIM을 활용해 공사 품질을 높이고 재작업률도 낮췄다.

16일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초고층 시공 능력뿐만 아니라 대형프로젝트 BIM 운영에 대한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공식 입증받았다"며 "롯데건설이 진행하는 모든 프로젝트에 BIM 도입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현재 인천공항여객터미널 전면시설,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지 스퀘어 등에 BIM을 도입 중이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