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대한항공 직원들, 청와대 앞서 "`갑질` 총수 퇴진"

아시아나·대한항공 직원들, 청와대 앞서 "`갑질` 총수 퇴진"
    입력: 2018-07-14 22:52
양대 국적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 직원들이 14일 청와대 앞에 모여 공동 집회를 열어 각종 '갑질' 논란의 중심에 선 총수 일가의 경영 일선 퇴진을 촉구했다.

두 항공사 직원연대는 이날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함께 가자 갑질 격파 문화제'를 열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 직원들이 지난 6일과 8일 주최한 촛불집회에 대한항공 직원들이 참석, 지지 발언을 했으나 집회를 함께 기획하고 개최한 것은 처음이다.

이들은 "부당한 지시를 거부하지 못하는 조직문화가 승객들의 안전도 위협할 수 있는 점이 (이번 사태를 통해) 확인됐다"며 총수 일가가 경영에서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땅콩 회항' 사건으로 피해를 본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은 직원연대 대표 자격으로 연단에 올라 "두 회사 직원연대가 함께할 수 있어 마음 깊이 기쁨의 눈물이 흐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람이 먼저라고 말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두 항공사 직원들의 고충들, 안타까운 사연들을 듣고 나라의 제일 큰 어른으로서 한마디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집회에서 두 항공사 직원들은 각자 겪은 부당한 인사 발령 등을 털어놓고, 각 회사의 정상화·총수 퇴진 운동을 서로 지지하기로 약속했다.

대다수 참석자가 촛불을 들었고, 일부는 신원이 노출되면 불이익을 받을 것을 우려해 가이 포크스 가면이나 마스크, 선글라스를 썼다.

자신을 대한항공 기장이라고 소개한 참석자는 가면을 쓴 채 무대에 올라 "우리가 약해서 갑질을 당해왔다. 약하지 않으려면 단결해서 싸워야 하고, 법이 정한 노동조합을 통해 쟁의하고 힘을 모아서 법의 틀 안에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대한항공 직원은 "곧 부당전근을 이유로 회사와 법정 다툼을 해야 할 수도 있는데, 나는 유능한 변호사를 선임할 여유가 없다"며 "인권변호사인 문 대통령이 변호를 맡아달라"고 말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300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집회 말미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회사의 정상화와 총수 일가의 퇴진을 촉구하는 편지를 써 종이비행기로 날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주최 측은 이 편지들을 청와대에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