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오토’ 품은 현대기아차…전 차종에 커넥티비티 서비스

‘안드로이드 오토’ 품은 현대기아차…전 차종에 커넥티비티 서비스
김양혁 기자   mj@dt.co.kr |   입력: 2018-07-12 13:30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구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국내서 시판 중인 승용차와 레저용차(RV) 등 전 차종에 새로운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기아차는 12일부터 구글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전 차종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에서 사용되는 안드로이드 기반 각종 서비스를 자동차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인포테인먼트 기능이다.

회사는 신차뿐 아니라 기존 차량에도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기능을 선제로 적용했기 때문에 기존 차량 보유자 중 상당수도 해당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80% 이상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안드로이드 오토 출시를 활용할 수 있는 대상층도 그만큼 넓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용방식은 차량 내비게이션 설정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사용을 '온(On)'으로 맞춘다. 그 뒤 스마트폰을 차량 USB 단자에 케이블로 연결한 후 스마트폰에 필수 애플리케이션인 안드로이드 오토, 구글앱, 카카오내비, 구글 TTS앱을 내려받는다. 이들을 내려받은 뒤 동의, 로그인 과정을 거치면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하기 위한 환경은 모두 갖춰진다. 이후 차량 내비게이션 홈 화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아이콘을 선택하면 된다. 이를 통해 내비게이션, 전화나 문자메시지, 미디어 재생, 구글 어시스턴트(음성 지원) 등을 활용할 수 있다.

추교웅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은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인 현대·기아차가 국내에서도 마침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운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발된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더욱 편리한 드라이빙 경험을 경험해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윤주선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은 "카카오내비의 고도화된 교통정보 분석 기술이 함께 더해져 최상의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김양혁기자 mj@dt.co.kr

‘안드로이드 오토’ 품은 현대기아차…전 차종에 커넥티비티 서비스
현대·기아자동차 '안드로이드 오토' 주요기능 인포그래픽. <현대·기아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