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태국 소년 구조된 탐루엉 동굴, 재난구조 박물관으로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7-12 11:29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태국 소년 구조된 탐루엉 동굴, 재난구조 박물관으로
태국 네이비실은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이 재난구조 영상을 공개했다.<태국 네이비실, KBS1 뉴스 방송 영상 캡처>

13명의 기적같은 생환에 세계 이목이 집중된 태국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이 박물관으로 개발된다.

현지 언론은 12일 구조현장을 지휘했던 나롱싹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지사(현 파야오주 지사)는 전날 브리핑에서 "탐루엉 동굴을 박물관이자 관광지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나롱싹 전 지사는 "탐루엉 동굴 구조에서 얻은 교훈은 전 세계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박물관 조성을 위해 이미 구조 장비를 모아 놓았고, 구조작업에 값진 기여를 한 잠수사들의 명단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 지역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 13명은 지난달 23일 이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통로가 물에 잠기면서 고립됐다.

그러나 태국 네이비실 대원들과 세계 각지에서 달려온 동굴 구조 및 잠수 전문가들이 힘을 모아 17일 만에 이들을 모두 구조해내면서 지구촌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다국적 구조팀은 흙탕물로 앞을 분간할 수 없는 수 킬로미터의 동굴 속 물길을 헤치고 수영과 잠수를 못 하는 아이들을 구조하면서 재난구조의 '모범답안'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조작업을 주도한 태국 네이비실 사령관 아빠꼰 유꽁께 소장은 동굴소년 구조를 "지극히 어려운 임무"로 묘사했고, 미국 지원팀을 이끈 미 공군 구조전문가 데렉 앤더슨 상사는 "일생에 한 번 경험할까 말까 한 일"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런 어려움에도 다국적 구조팀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13명의 생존자를 모두 안전하게 구해냈다.

태국 자연자원환경부는 탐루엉 동굴 개발 계획을 세워 오는 25일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