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6시간 충전 200㎞ 주행… 1톤 전기트럭 내년 나온다

르노삼성 '마스터' 내년 초 첫선
둥펑, 올해말까지 사전 계약 받아
포터·봉고 독주체제 뚫을지 촉각 

예진수 기자 jinye@dt.co.kr | 입력: 2018-07-10 15:06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6시간 충전 200㎞ 주행… 1톤 전기트럭 내년 나온다
르노 마스터 픽업 트럭. 르노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17년째 독점하고 있는 1톤 트럭 시장이 본격적인 경쟁 체제로 바뀐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2001년 삼성자동차의 1톤 야무진 판매 중단 이후 현대자동차 포터와 기아차 봉고가 독점하고 있는 1톤 트럭 시장에 르노삼성자동차와 신원CK모터스가 참여할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르노삼성은 국책 과제로 대구시, 한양대 등과 함께 개발 중인 1톤 전기 트럭을 내년에 출시할 예정이다. 르노삼성은 이와 함께 이르면 11월부터 1톤 마스터 전기차와 디젤 모델을 도입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이 마스터를 전시할 수 있는 넓은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70여개의 전시장을 추려내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픽업과 밴 두 가지 모델 가운데 어떤 모델을 먼저 들여올지를 놓고 막판 저울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스터 디젤 모텔은 2.3ℓ 4기통 터보디젤을 탑재한 최고출력 100마력, 125마력, 150마력 등 3가지 모델이다. 마스터 전기차는 33㎾h 배터리 팩을 얹어 6시간 충전으로 약 200㎞를 달릴 수 있다.

중국 2위 자동차그룹인 둥펑 자동차도 상용차 라인업을 대폭 늘린다. 중국차 수입 전문기업인 신원CK모터스는 둥펑자동차주식유한회사(DFAC)와 최근 업무협약을 맺고 1t 전기트럭을 국내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말까지 사전 계약을 받고 내년초 본격 판매할 방침이다. 신원CK모터스는 지난 5월부터 둥펑차의 수출 전문 계열사인 둥펑쏘콘(DFSK)과 독점 계약을 체결하고 소형트럭(C31·C3) 등을 들여와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르노삼성과 신원CK모터스가 1톤 전기 상용차 도입을 서두르고 있는 것은 제조업 구조조정 여파로 자영업자들이 많이 찾는 1톤 트럭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이 가운데 친환경 트럭에 대한 수요도 꾸준하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현대·기아차도 이르면 내년 중 전기 트럭을 출시해 1톤 트럭 시장 지키기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좁은 골목길 등을 다닐 수 있는 소형 트럭에 대한 수요도 커지고 있다. 한국GM의 소형 화물밴 다마스가 단종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둥펑자동차가 틈새 시장을 파고들고 있다. 둥펑쏘콘 관계자는 "1차 물량 300대가 완판되고 최근 2차 물량 300대를 추가로 들여오는 등 둥펑쏘콘의 제품이 국내 시장에 연착륙하고 있다"고 말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