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 이수민, 롤러코스터 행보 `스티커사진→욕설→사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열애설` 이수민, 롤러코스터 행보 `스티커사진→욕설→사과`
이수민의 자필 사과편지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잇는 이수민과 임성진의 스티커 사진. <이수민 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

배구선수 임성진과 열애설이 불거진 배우 이수민이 비공개 계정에 쓴 욕설에 대해 사과를 했다.

이수민은 9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을 통해 이수민은 "열애설 논란으로 피해 봤을 임성진 씨에게 사과드린다. 비공개 계정에 쓴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배우 이수민과 배구선수 임성진 열애설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졌다. 이에 이수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열애설을 직접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수민의 비공개 인스타그램 계정에 게재된 두 사람의 스티커 사진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스티커 사진 속 이수민과 임성진은 여느 연인과 다름없는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후 이수민은 이 계정의 존재를 묻는 팬의 메시지를 캡처해 올리고 '와, XX 무섭다'라는 문장에 비속어까지 사용하면서 논란을 키웠다.

이 욕설에 인기 어린이 프로그램 EBS '보니하니'을 진행하면서 얻어진 이수민의 바른 이미지까지 퇴색되면서 네티즌 사이에 비난은 더욱 거셌다.

이수민은 "팬분들을 기만한 행동인 것 같아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고 지금도 반성 중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진심으로 반성하며, 잘못을 뉘우치도록 하겠습니다"고 사과했다.

임성진과 열애설에 대해 이수민 소속사 측은 다수의 매체에 "이수민과 임성진은 본인 확인 결과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 열애는 결코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