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은 네가 뭘 살지 알고있다"

구매성향 파악해 디지털광고 활용
1분기 관련 매출 139%나 성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사이트 아마존이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빠르게 영토를 확장하고 있다.

파이낸션타임스(FT)는 "아마존은 사람들이 무엇을 구매하는지를 알고 있다"면서 전자상거래와 미디어 산업에서 경쟁력을 바탕으로 디지털 광고 매출이 빠르게 팽창하고 있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마존이 클라우드 컴퓨팅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의 데이터를 이용해 광고 업계 사람들이 '퍼즐 조각'으로 인식하는 소비자들의 구매 성향과 패턴을 정확히 파악해 이를 광고에 활용하고 있다고 FT는 분석했다.

아마존의 지난 1분기 광고 매출은 20억 달러로 성장률은 139%에 달해 아마존닷컴이나 AWS에 비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3160억 달러로 추산되는 세계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아직 미미하지만 빠르게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디지털 광고 분석 사이트인 e마케터는 갈수록 아마존의 시장점유율이 높아질 것으로 분석했다. 현재 디지털 광고 시장은 구글과 페이스북이 1, 2위를 달리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스냅챗, 버라이즌, AOL-야후(오쓰) 등이 3위 자리를 놓고 다투고 있다. 모니카 피어 e마케터 전무는 최근 보고서에서 "아마존은 미국 디지털 광고시장에서 현재 5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2년 후에는 오쓰와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치고 3위에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FT는 "아마존 검색에 노출하기 위해 돈을 내는 광고주는 판매의 대가로 고객 데이터를 포기한다"면서 "아마존은 이를 통해 고객의 의도를 더 많이 파악하고 더 나은 덫을 제작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근 한 소비자 여론조사에 따르면 상품 검색 시 이용자의 과반이 구글보다 아마존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잡지 '애드버타이징 에이지'의 편집장인 브라이언 브레이커는 "마케팅 담당자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앞으로 모든 데이터를 가진 아마존의 규칙에 따라 경기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