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코카콜라가 아니네" 크로아티아에 벌금 8천만원

  •  
  • 입력: 2018-07-06 12:5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제축구연맹(FIFA)은 6일(한국시간) 2018 FIFA 러시아월드컵 16강전에서 비스폰서 음료 제품을 마신 크로아티아에 7만 스위스프랑(약7천9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FIFA는 "크로아티아 대표팀은 지난 2일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덴마크와 16강전에서 FIFA와 계약 맺지 않은 음료 제품을 노출했다"라며 "이는 명백히 앰부시(ambush·매복) 마케팅에 해당한다"라고 전했다.

앰부시 마케팅은 공식 후원사가 아닌 업체들이 간접적으로 자사 광고나 판촉 활동을 하는 것으로, FIFA는 이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FIFA는 월드컵 음료 부문에 글로벌기업 코카콜라와 정식 스폰서 계약을 맺었다. 코카콜라는 월드컵 기간 경기장에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수 있는 독점 권리를 가진다.

FIFA는 또한 크로아티아 골키퍼 다니옐 수바시치(34)에게 경고 조처를 내렸다.

수바시치는 해당 경기에서 10년 전에 숨진 친구, 흐르비제 세스티크의 사진이 인쇄된 티셔츠를 유니폼 안에 입고 뛰었다.

그는 승부차기에서 3개의 슈팅을 막으며 팀 승리를 이끈 뒤 유니폼을 벗고 해당 티셔츠를 가리키며 세리머니를 펼쳤다.

FIFA는 "선수들은 유니폼과 장비를 통해 개인적인 메시지를 표현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