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계획 착수

행안부, 2021년까지 4년간 추진
개방형기술 민관 공동활용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는 전자정부 분야에서의 클라우드 활용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계획 수립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행안부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4년간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으로, 이에 앞서 올해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한다.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이 구축되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인프라, 개발도구, 데이터베이스 등과 함께 서비스SW 배포와 관리까지 자동으로 이뤄진다. 또 빅데이터, AI(인공지능) 등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하거나 민간에서 개발한 서비스를 전자정부에서 활용하는 게 훨씬 유연해진다.

행안부는 ISP를 통해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모델을 설계하고 연차별 구축·적용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전자정부 클라우드 플랫폼 발전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플랫폼이 구축되면 기업은 새로운 기술과 공공 시스템을 손쉽게 연결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정부 입장에서도 개방형 기술과 정보자원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등 중복 기능을 제거하고 서비스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윤기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클라우드 플랫폼이 구축되면 행정기관이 개발한 서비스를 개인이나 민간에서 개발한 서비스와 조립식으로 연결해서 새로운 서비스로 만들 수 있다"면서 "공공정보화사업 방식을 공유·협력 기반으로 전환하고 민관협력 전자정부 시대를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