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희망타운 10만호… 취득세 50% 감면

국토부·행안부, 주거지원방안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혼인 감소·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청년층의 주거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임기 말까지 총 163만가구의 신혼부부와 청년에 대한 주거지원에 나선다. 5일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신혼희망타운은 당초 목표보다 3만호 추가한 10만호를 공급하고, 내년부터 생애 최초로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에게 취득세를 50% 감면해 준다. 또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이 이달 말 출시되고, 7대 금융상품도 지원된다. 이와함께 그동안 주거복지 프로그램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한부모 가족도 신혼부부 못지않은 혜택을 누리게 된다.

국토부는 작년 '주거복지 로드맵'에서 제시된 신혼부부와 청년 주거지원 목표를 대폭 상향했다. 공공주택 공급과 금융지원 등을 포함한 지원 규모가 신혼부부는 당초 60만 가구에서 88만 가구로, 청년은 56만5000 가구에서 75만 가구로 각각 증가한다.우선 기존 다가구·다세대 위주인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를 개편해 도심 아파트도 공급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면서 소득 요건은 완화한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Ⅱ'를 도입하고 이를 통해 3만5000호를 공급한다.

신혼희망타운은 당초 7만호를 공급하기로 했으나 공공택지를 3∼4곳 추가로 지정해 3만호 늘린 10만호를 공급할 방침이다. 생애 최초로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에 대해서는 취득세 감면 혜택도 주기로 했다.부부 합산 소득이 5000만 원(맞벌이는 7000만 원) 이하인 혼인 5년 이내 신혼부부가 3억 원(수도권은 4억 원)이면서 60㎡ 이하인 주택을 생애 처음으로 사면 취득세의 50%를 경감받는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