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중기부, 청년 창업기업 ‘세무·회계’ 바우처 지원

 

이준기 기자 bongchu@dt.co.kr | 입력: 2018-07-05 12: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 창업기업의 세무·회계, 기술보호를 지원하기 위해 '창업기업 지원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 추경을 통해 확보한 100억원을 활용해 초기 청년창업기업의 세무·회계, 기술보호 등 두 개 분야에서 소요되는 비용을 연간 100만원, 최대 2년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2015년 7월 7일 이후 창업한 3년 이내 기업으로, 대표자가 만 39세 이하의 초기 청년창업기업이다.

세무·회계 분야는 간편장부나 단순·기준경비율로 세금을 신고하는 기업을 제외하고, 올해 중 매출과 고용이 있는 기업으로,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는다. 기술보호 분야는 핵심기술 정보에 대한 기술임치를 희망하는 경우, 기술자료임치센터에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중기부, 청년 창업기업 ‘세무·회계’ 바우처 지원

선정된 기업은 세무·회계, 기술보호에 쓸 수 있는 이용권(가상 포인트)을 연간 100만원, 최대 2년 동안 제공받는다.

세무·회계분야는 기장수수료, 부가세 신고수수료, 결산수수료, 회계프로그램 구입 등에 바우처를 쓸 수 있으며, 기술보호 분야는 기술임치 수수료, 기술가치평가 수수료 등에 활용할 수 있다.

백온기 중기부 지식서비스창업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청년창업자가 경영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