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이스라엘 ‘오토톡스’ 투자…커넥티드카 ‘두뇌’ 기술 협업

현대차, 이스라엘 ‘오토톡스’ 투자…커넥티드카 ‘두뇌’ 기술 협업
김양혁 기자   mj@dt.co.kr |   입력: 2018-07-03 14:00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 업체 오토톡스에 투자하고 미래 커넥티드 카 개발에 적극 나선다.

현대차는 3일 오토톡스에 전략 투자를 진행하고 커넥티드 카의 '두뇌' 역할을 수행하는 통신 칩셋(반도체 집적회로)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커넥티드 카가 차량 내·외부와 대용량 정보를 초고속으로 연결하는 '달리는 컴퓨터'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각종 데이터를 송수신하고 판단, 제어하는 기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근 이 분야에서 주목 받고 있는 기업이 오토톡스다.

오토톡스는 2008년 이스라엘에서 설립돼 V2X(차량과 사물 간 통신) 통신 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통합 유·무선 네트워크 제어 기술과 첨단 보안 솔루션이 적용된 차량용 통신 칩셋을 개발하고 있으며, 국가별 상이한 V2X 통신 표준에도 동시에 대응이 가능한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이런 기술력을 인정받아 오토톡스는 도요타와 삼성 등의 세계적인 업체로부터 대규모 투자를 연이어 이끌어 내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오토톡스와 차세대 커넥티드 카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 기술 협력은 현대차가 개발 중인 커넥티드 카에 최적화된 통신 반도체 칩셋 개발 분야에 집중된다. 커넥티드 카의 통신 칩셋은 차량 외부의 무선통신과 내부의 유선통신을 효율적으로 제어하고 복잡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현대차는 오토톡스와의 협업 과정에 현대모비스, 현대오트론 등 계열사들을 적극 참여시켜 그룹 차원의 미래기술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오토톡스의 V2X 통신 칩셋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분야에서도 협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시티는 도시 전체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돼 도시 전반의 효율화와 지능화가 가능한 기술 주도형 도시로, 차와 도로가 통신하는 인프라가 갖춰있어 높은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최상의 테스트 베드로 꼽힌다.

앞으로도 현대차는 네트워크 분야에서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지속적인 협업 모색을 통해 세계 최고 기술력이 집약된 커넥티드 카를 개발한다는 목표다.

현대차 관계자는 "커넥티비티는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분야뿐 아니라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에도 활용될 수 있는 핵심 기술 영역"이라며 "차량용 통신 칩셋 분야 선도 기술을 보유한 오토톡스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지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차, 이스라엘 ‘오토톡스’ 투자…커넥티드카 ‘두뇌’ 기술 협업
커넥티드 카 인포그래픽.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