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축구대표팀 `달걀 투척`사건 수사 않기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찰, 축구대표팀 `달걀 투척`사건 수사 않기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지난달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인사말을 마치며 일부 팬들이 던진 계란을 피해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향해 계란 던진 사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의 요청으로 더이상 수사하지 않기로 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대한축구협회 측의 처벌 불원 의사를 확인하고 해당 사건 내사에 착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당시 누군가 달걀 등을 던진 행위가 선수 개인이 아니라 축구대표팀 전체를 향한 것으로 보고 대표팀을 관리하는 축구협회 측 의사에 따르기로 했다.

인천공항경찰단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접하고 해당 사건 내사를 준비하며 대한축구협회 측에 처벌 의사를 먼저 확인했다"며 "달걀을 던진 행위는 폭행죄로 처벌할 수 있지만, '반의사불벌죄'여서 피해자 측이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내사는 정식 수사 전 단계로 통상 수사 대상이 되는지를 확인하는 절차이며 반의사불벌죄는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죄로 폭행죄와 협박죄 등이 해당된다.

지난달 29일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를 끝내고 귀국길에 오른 한국 축구대표팀은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열린 해단식에 참석했다.

해단식 행사 도중 일부 팬이 단상을 향해 달걀과 베개 등을 던지는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 조별리그 탈락과 대한축구협회의 부실 행정에 항의하기 위한 행동으로 추정됐다.

달걀은 손흥민(토트넘)의 발 앞에서 깨졌고, 영국 국기인 유니언잭 문양이 새겨진 쿠션도 함께 던져졌다.

이후 청와대 게시판에는 달걀 투척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원 글 30여 개가 올라왔다.

달걀을 던진 행위는 폭행죄 적용이 가능하다. 신체 접촉이 없더라도 위해를 목적으로 물리력을 행사했다면 폭행죄에 해당한다는 게 법조계 시각이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번 러시아 월드컵 조별 리그에서 1승 2패를 기록해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세계랭킹 1위인 독일 대표팀을 격파하는 등 유종의 미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