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주도 블록체인사업 매년 84% 커진다

세계 각국, 공공 서비스에 접목
시장 선점위해 정부 직접 나서
2023년 34억5800달러 육박할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유럽은 물론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정부 주도형 블록체인 시범사업이 본격화하고 있다. 초기 단계에 있는 블록체인 시장 선점을 위해 세계 각국 정부가 직접 나선 것으로, 블록체인 공공 프로젝트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2일 시장조사업체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공공 부문 블록체인 시장 규모가 올해 1억6200만달러(1800억원)에서 매년 84.5% 이상 급성장해 오는 2023년 34억5800만달러(3조9000억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미국, 유럽 등 세계 각국은 블록체인 기술의 뿌리인 가상화폐에 대해 강력한 규제정책을 펴면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공공, 금융, 제조 등 각 산업분야에 확산시키기 위한 진흥정책에는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미국을 비롯해 주요 국가의 정부가 직접 나서서 블록체인 기술을 공공 행정 플랫폼에 접목하는 시범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리서치앤마켓은 "특히 기부금 모금, 투표, 세금징수 등 다양한 공공 서비스 부문에서 블록체인 기술 접목이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미국의 버몬트·애리조나·네바다 주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문서의 법적 효력을 인정, 재무부 등에서 기술 도입을 위한 개념검증을 실시하고 있다. 캐나다 국립과학연구소(NRC)도 정부 보조금 지원 정보를 블록체인을 통해 공개하고 있으며 추가적으로 적용분야를 확대할 예정이다.

영국 정부도 복지예산 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불필요한 행정절차 및 서류 위변조를 차단할 방침이다. 특히 영국 정부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구축으로 복지 예산의 2.5~5.4%를 줄일 것으로 보고 있다. 홍콩과 싱가포르의 중앙은행은 무역금융 플랫폼을 블록체인과 연계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블록체인 기술을 각 공공분야로 확대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우선 정부는 축산물 이력관리·개인통관·간편 부동산 거래·온라인 투표·국가 간 전자문서 유통·해운물류 등 6대 선도 산업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100여 개의 블록체인 전문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서울시가 국내 지자체 중 처음으로 블록체인 표준 플랫폼을 구축하고 중고차 매매와 유권자 투표 시스템에 활용할 방침이다. 서울시뿐만 아니라 대구시도 블록체인을 시민 행정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