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주식부호 지분가치 11조 증발

1위 이건희 회장 2조 넘게 줄어
전체 감소분의 20% 육박 '최대'
정유경 총괄사장은 되레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00대 주식부호 지분가치 11조 증발
올 상반기 주식시장 약세로 그룹 총수들의 지분가치가 크게 줄었다.

1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내 상장주식 부자 상위 100명의 보유 지분가치는 지난달 29일 현재(이하 종가 기준) 108조8812억원으로 올해 첫 거래일인 1월 2일의 120조1670억원보다 11조2858억원(9.4%) 줄었다.

개인별로는 국내 주식부호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사진)의 감소액이 가장 컸다.

이 회장의 보유 지분가치는 연초 18조5238억원에서 지난달 말 16조3715억원으로 2조1523억원(11.6%) 줄었다. 이는 100대 주식부호 보유 지분가치 감소분의 20%에 육박하는 규모다.

이 회장 다음으로 보유 지분가치가 많이 준 주식부호는 순위 17위인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으로 같은 기간 1조256억원(42.2%) 감소했다. 34.25%의 지분을 보유한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11만4000원→6만4600원) 주가가 내려간 영향이 크다.

주식부호 순위 2위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도 같은 기간 보유 지분가치가 9494억원(11.1%) 감소했다. 이밖에 주식부호 순위 7위인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7463억원·19.1%), 6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7077억원·15.1%), 3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488억원·7.0%)도 올해 보유주식 가치가 5000억원 넘게 줄었다.

오는 6일 아내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이혼소송 첫 재판을 앞둔 최태원 SK그룹 회장(5위)은 같은 기간 상장사 보유 지분가치가 4조6643억원에서 4조2675억원으로 3968억원(8.5%) 감소했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회장(33위)의 상장사 주식자산 가치는 9770억원에서 7758억원으로 2012억원(20.6%) 감소했다.

반대로 주식부호 100위권 안에서 올해 상장주식 자산이 가장 크게 불어난 사람은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주식부호 36위에 올라 있는 정 사장의 지분가치는 지난달 말 현재 6994억원으로 연초보다 4164억원(147.2%) 증가했다.

주식부호 4위인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보유주식 가치도 3074억원(5.8%) 늘어 두 번째로 증가액이 컸다.

그다음으로는 31위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이사(2810억원·54.0%), 43위 김창수 F&F 대표이사(2731억원·93.4%), 62위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2191억원·125.2%) 순으로 보유 지분가치가 많이 늘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