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고속버스업계, 서울∼세종 등 전국 12개 노선에 프리미엄 고속버스 신규 투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토부-고속버스업계, 서울∼세종 등 전국 12개 노선에 프리미엄 고속버스 신규 투입

국토부-고속버스업계, 서울∼세종 등 전국 12개 노선에 프리미엄 고속버스 신규 투입
프리미엄 고속버스 추가 및 확대 운행 노선도<국토부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국토교통부와 고속버스업계는 서울∼세종, 서울∼유성 등 200㎞ 이하 중거리 노선과 지속적으로 프리미엄 고속버스 투입 건의가 있었던 서울∼전주, 서울∼울산 노선을 포함 전국 12개 노선에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신규 투입하고 다음 달 20일부터 운행에 들어간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서울∼세종 등 중거리 노선에도 프리미엄 고속버스 투입 필요성이 이용승객 및 고속업계에서 제기됐으나 관련 규정상 200㎞ 이하 노선은 프리미엄 고속버스 투입이 제한됐다.

국토부는 고속버스 이용객 선택권 확대 및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관련규제를 완화했고 이번 신규 버스 확대에 200㎞ 이하 노선(서울∼세종, 서울∼유성, 서울∼연무대)을 포함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6월 프리미엄 고속버스 1차 노선 확대 시, 추가 확대요청이 있던 서울∼전주, 서울∼울산 노선도 신규 투입 노선에 포함시켰다. 이번 확대(12개노선)에 따라 기존 운행 중인 14개 노선에 더해 26개 노선에서 프리미엄 고속버스가 운행된다. 서울∼울산 구간은 하루 5번 버스가 운행되며 요금은 4만1700원으로 KTX 일반 요금인 5만3500원보다 1만1800원이 저렴하다. 동서울∼광주 구간은 하루 4번 운행되며 3만6600원으로 KTX의 4만6800원보다 1만200원이 저렴하다.

확대·신설되는 프리미엄 고속버스 노선 승차권은 다음 달 5일부터 고속버스 모바일 앱, 인터넷 예매사이트, 해당 노선 터미널 매표소 등을 통해 예매하면 된다.

국토교통부 대중교통과장은 "이번 프리미엄 고속버스 운행노선의 확대는 전반적인 고속버스 서비스 수준 향상을 통해 고속철도, 항공기 등 다른 교통수단과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용객의 선택권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