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건설 관제 시스템` 공동개발… 한양대-두산인프라코어 손 잡았다

2019년까지 검증 완료 목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건설 관제 시스템` 공동개발… 한양대-두산인프라코어 손 잡았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왼쪽)과 이영무 한양대학교 총장이 스마트건설 통합관제시스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두산인프라코어는 18일 한양대와 '스마트건설 통합관제 시스템' 개발과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날 이영무 한양대 총장,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양대 캠퍼스에서 MOU 체결식을 갖고 스마트건설을 구현하기 위한 통합관제시스템을 개발하고 관련 사업에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스마트건설이란 건설·토목 현장의 환경과 지형 데이터를 바탕으로 전체 공사계획을 수립하고, 중앙관제센터에서 무인 건설기계를 운용하거나 작업 전반을 감독할 수 있는 미래형 건설 플랫폼을 뜻한다.

두산인프라코어와 한양대는 앞으로 건설기계와 자재 운용계획 등 작업계획을 수립하는 것에서부터 작업현장의 3차원 디지털정보 활용에 이르기까지 통합 관제시스템 기술을 개발해 2019년까지 검증을 마칠 계획이다.

손 사장은 "건설기계 자체의 무인 자율운행 기술과 더불어 작업장 전체를 무인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해 스마트건설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인공지능(AI)과 드론 등을 활용한 스마트건설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서울대, 연세대, 건국대 등과 다양한 산학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서울대, 연세대와 함께 AI를 적용한 건설기계 운용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건국대와는 드론을 활용한 3D 측량 기술을, 동국대와는 작업 정보의 디지털화 및 가공기술 개발을 위한 산학협력 과제들을 추진하고 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