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 `주52시간 근무제` 기대반 우려반

잡코리아, 직장인 905명 인식조사
"생산성 향상"VS "야근수당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정예린 기자] 7월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직장인들의 기대와 우려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직원 수 300인 이상의 기업에 재직하는 직장인 905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인식'에 대해 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 2명 중 1명꼴인 50.4%가 '기대된다'고 답했다. 이어 '관심없다(보통)'는 응답자가 26.3%, '기대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3.3%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은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통해 조직에 대해 가장 기대되는 것이 '생산성 향상(55.0%)'이라고 답했다. 일에 대한 몰입도나 집중도가 높아질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이외에도 '직장 만족도 향상(32.2%)'과 '인력 충원(27.6%)'이 기대된다는 답변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개인적인 측면에서는 71.7%나 되는 응답자들이 '정신적, 신체적 휴식을 위한 시간적 여유가 생기는 것'이 기대된다고 답했다. 특히 미혼직장인 응답자 중 79.3%가 이 답변을 꼽았다. 미혼인 직장인들은 이외에도 '자기계발을 적극적으로 할 시간이 생기는 것(68.5%)'과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는 것(50.7%)', '선후배, 지인 등과 인맥을 넓힐 시간이 생기는 것(22.1%)' 순으로 기대된다고 답했다. 기혼 직장인들이 가장 기대하는 것은 70.8%를 차지한 '가족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는 것'이었다.

이외에도 '정신적, 신체적 휴식을 위한 시간적 여유가 생기는 것(65.0%)'과 '자기계발을 적극적으로 할 시간이 생기는 것(50.2%)', '자녀의 등하교/등하원을 부모가 직접 배웅/마중하는 것(19.3%)' 등의 답이 있었다. 반면 '근무시간 단축으로 걱정되는 것이 있다'는 직장인도 전체 응답자의 55.2%나 됐다.이들이 걱정하는 요인 1위는 60.8%의 응답률을 보인 '업무량은 그대로인데 근무시간만 줄이니 야근은 하면서 수당만 받지 못하는 것'이었다. 이어 직장인들은 '업무 분담이 필요한데 직원 충원을 하지 않을 경우(44.2%)', '근무시간 내에 많은 일을 처리하느라 생산성과 업무성과가 낮아지는 경우(44.2%)', '수입은 그대로인데 지출만 늘어나 경우(24.4%)' 등을 걱정했다.

직장인들은 주 52시간 근무제도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함께 유연근무제를 함께 시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외에도 PC오프제, 강제퇴근제도, 집중근무시간제도, 회의 간소화 제도 등이 함께 시행되기를 바라는 답변이 많았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