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교육감도 진보 진영 압승… 13곳 이상 석권

서울 조희연 후보 첫 재선 성공
문재인 교육개혁 탄력 받을 듯 

문혜원 기자 hmoon3@dt.co.kr | 입력: 2018-06-14 01:00
[2018년 06월 14일자 4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교육감도 진보 진영 압승… 13곳 이상 석권

교육감 선거도 진보 진영의 압승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4일 오전 0시 기준 진보 성향의 교육감 후보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13곳 이상에서 석권했다.

서울에서는 진보 교육감의 맏이 격인 조희연 후보가 보수 성향의 박선영 후보와 중도 성향의 조영달 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당선됐다. 경기에서는 연임에 도전한 이재정 후보가, 강원에서는 3선 도전에 나선 민병희 후보가 각각 승리했다.

진보 진영의 압승은 정치권의 여당 강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여당에 대한 높은 지지율이 진보 진영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줬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보수 정치인에 대한 반감이 교육감 선거에도 그대로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역대 교육감 선거에서 한 번도 진보 성향 당선자를 낸 적 없는 울산에서 진보 성향 노옥희 후보가 당선된 점이 눈에 띈다. 현직 프리미엄도 주목할 부분이다. 교육감 선거는 정당 공천이 없어 인지도가 높은 현직 교육감이 상대적으로 더 유리한 구도다.

특히 미북정상회담 등 굵직한 외교 현안이 온 지방선거 현안을 뒤덮은 상황에서 새로운 인물보다는 유권자들에게 이미 익숙한 현직 교육감들이 더 유리했다는 게 중론이다.

진보 교육감의 대거 당선으로 앞으로 문재인 정부 교육 개혁이 더욱 탄력 받을 전망이다. 실제로 선거기간에 진보 후보들이 강조한 외고·자사고 폐지, 혁신학교 확대 등은 현 정부의 입장과 대부분 일맥상통한다.

당장 오는 8월 결정을 앞둔 대입 개편안 발표에서도 진보 교육감들의 입김이 크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이들은 수능 절대평가로의 전환, 학생부 전형 확대 등을 주장하고 있다.

문혜원기자 hmoon3@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