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보수텃밭` 송파을 최재성 금의환향

눈길 끄는 재·보선 당선자 

문혜원 기자 hmoon3@dt.co.kr | 입력: 2018-06-14 01:00
[2018년 06월 14일자 4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 국회에 '금의환향'하게 됐다.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13일 '보수텃밭'으로 불리는 서울 송파을 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뒀다. 한국당의 '히든카드'로 주목받은 배현진 자유한국당 후보를 큰 표차로 따돌렸다. 특히 보수의 보루 중 한 곳인 송파을에서 거둔 승리여서 더욱 값지다.

경기도 남양주에서 내리 3선을 지낸 최 당선자는 이제 4선 중진 의원으로 정치적 입지를 굳히게 됐다. 지난 20대 총선을 앞두고 벌어진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내 공천 파동 과정에서 불출마를 선언하는 정치적 역경을 겪은 지 2년 만이다. 오는 8월 열릴 전당대회에서 차기 당권주자로 급부상할 가능성도 있다.최 당선자는 이날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직후 "송파을 지역구는 그동안 정당의 정치인들이 유권자들의 기대나 요청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해왔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안정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국민이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한편 선거 초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으로 안갯속 형국이었던 충청권에서도 민주당이 승기를 쥐었다. 충남 천안갑에선 이규희 민주당 후보가 길환영 한국당 후보를, 충남 천안병에서는 윤일규 민주당 후보가 이창수 한국당 후보를 각각 큰 득표차로 누르고 당선됐다.

이번 충청권에서 진행된 재보선은 전국 12곳 중 3곳으로 25%에 달하는 만큼 민심의 풍향계 역할을 맡았다. 특히 한국당은 이완구 전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떠오른 '충청대망론'을 꺼내든 적 있다. 그러나 민주당의 압승으로 이는 수포로 돌아갈 전망이다.

문혜원기자 hmoon3@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