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트럼프-김정은 `숨겨진` 진짜 목표 있었다

트럼프 '비핵화의 출발점' 시사
김정은 '단계별·동시행동' 강조
"CVID-CVIG 빅딜 기대 안했다" 

박미영 기자 mypark@dt.co.kr | 입력: 2018-06-13 15:4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트럼프-김정은 `숨겨진` 진짜 목표 있었다
13일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과 공동성명 내용을 컬러사진과 함께 4면에 걸쳐 보도했다. 연합뉴스

6·12 미북 공동선언문에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명기되지 않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가 대체적이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3일 미북정상회담에 대해 "정말 멋진(amazing) 방문"이었다고 자평했다. 조선 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도 미북 공동선언 전문을 공개하는 등 회담 성과를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이 같은 '아전인수격' 해석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애초부터 이번 회담에서 CVID-CVIG(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체제보장) 간 '빅딜'이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를 하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전에도 기회가 될 때마다 이번 회담이 '비핵화의 출발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후속회담을 시사한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자평 속에 이번 회담의 진짜 목표가 숨어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미국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은 정말 똑똑한 사람으로, 우리는 처음부터 아주 잘 어울렸다"고 썼다. 또 "이제 미국의 위대한 영웅들의 유해가 가족에게 돌아올 것이며 앞으로 미사일 발사가 없고 이 시설들이 폐쇄될 것"이라고 썼다. 전사자 유해발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제거 등은 모두 미국과 미국인을 위한 것들로, 트럼프 대통령은 적대국 수장과 역사적 악수 장면을 연출하면서 '퍼스트 아메리카' 전략을 과시한 셈이다.

김 위원장도 마찬가지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합동군사훈련을 중지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관계 개선에 따라 (미국이)대북 제제를 해제할 의향이 있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조미 수뇌분들께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를 이룩해가는 과정에서 단계별, 동시행동 원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시었다"고 알렸다.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언급 없이 미국으로부터 관계 개선과 한미군사훈련 중단 등의 약속을 받아냈다고 보도한 점, 특히 '단계별, 동시행동 원칙'을 강조한 점이 눈에 띤다. 결국 김 위원장은 세계 최강국인 미국의 정상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장면을 통해 정상국가임을 과시하고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관철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던 것으로 보인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