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사전투표 효과? … 60% 벽 넘은 투표율

60.2%, 역대 두번째로 높은 기록
전남 69% 최고·인천 55% 최저 

문혜원 기자 hmoon3@dt.co.kr | 입력: 2018-06-13 22:3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사전투표 효과? … 60% 벽 넘은 투표율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율(잠정)이 마의 60% 장벽을 넘어 지방선거 역대 투표율 2위를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투표율 잠정 집계 결과 전국 유권자 4290만7715명 중 2584만1740명이 참여해 60.2%를 기록했다"고 했다.

이는 1995년 1회 지방선거(68.4%) 이후 23년 만에 최고치다. 역대 2위였던 6회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56.8%)보다 3.4%포인트 올랐다. 지방선거 역대 투표율은 2회 52.7%, 3회 48.9%, 4회 51.6%, 5회 54.5%였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미북정상회담에 온 국민의 관심이 쏠린 상황에서 투표율이 60%를 넘은 것은 거의 기적에 가까운 일"이라며 "사전투표율이 높게 나온 게 가장 큰 요인이다. 사전투표제가 선거를 거듭하면서 점점 안착된 효과로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8~9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율은 20.14%(유권자 중 864만897명 참여)로, 역대 최고(26.06%)를 기록한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6회 지방선거 사전투표율(11.06%)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지난 6회 지방선거 때를 줄곧 밑돌던 시간대별 전국 투표율은 오후 1시 사전투표율이 합쳐지면서부터 43.5%로 급격히 상승했다. 오후 1시 동시간대 기준으로, 지난 2014년 지방선거(38.8%) 때를 추월했다. 이후 매 시간대 약 3~4%포인트 격차를 유지하며 6회 지방선거를 앞섰다.

참정권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이 커진 점도 투표율을 견인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선관위는 "지난해 대선에서 보여준 국민의 높은 정치 참여 열기가 이번 지방선거에도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69.3%로 가장 높았고, 이어 제주(65.9%), 경남(65.8%), 전북(65.3%) 순이었다.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9.9%·경기 57.8%·인천 55.3%)의 투표율은 모두 전국 투표율을 밑돌았다. 특히 인천의 투표율은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한편 이날 사상 처음으로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율은 60.7%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경북 한 곳에서만 치러졌던 지난해 4·12 재보선 당시 최종 투표율(53.9%)보다 6.8%포인트 높은 수치다.

문혜원기자 hmoon3@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