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문체부, 한-영 콘텐츠 스타트업 교류 나선다

현지 정부와 창조산업포럼 

심화영 기자 dorothy@dt.co.kr | 입력: 2018-06-13 18: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심화영 기자]문화체육관광부가 영국 정부와 몰입형 기술, 인공지능, 게임, 음악 등 문화콘텐츠 분야 스타트업 교류에 나선다.

13일 문체부는 웨스트엔드와 해리 포터의 나라 영국 정부와 런던 대영도서관(British Library)에서 '제4차 한영 창조산업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선 노태강 문체부 2차관과 마고 제임스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차관이 참석해 양국의 콘텐츠 정책을 공유하고 기업 간 교류 방안을 논의한다.

주요 논의 내용은 △지난 2년간 시행됐던 '2017~2018 한영 상호 교류의 해' 성과와 의미 △한영 창업 생태계 운영 방안 △음악 및 지식재산권(IP) 보호 △창조산업 관련 인공지능의 영향 △영국 게임펀드, 몰입형 기술 적용 사례 등이다. 양국 참석자들은 관련 분야에 대해 폭넓게 상호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에는 세계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문화기술(CT, Culture Technology)을 기반으로 하는 콘텐츠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 10개사가 참가한다. 문체부 콘텐츠정책국 관계자는 "한영 양국은 지난 3차에 걸친 포럼과 '2017~2018 한영 상호 교류의 해'를 통해 예술, 영화, 음악, 방송, 공예, 패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해 왔다"면서 "올 포럼에선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기술로 일컬어지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인공지능, 게임, 음악 등을 주제로 양국 간 정책과 사례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