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네이버쇼핑 거래액 7조… 판매자들 1조 이윤 예상

서울대 연구팀 D-커머스 리포트 

김지영 기자 kjy@dt.co.kr | 입력: 2018-06-12 18:00
[2018년 06월 13일자 11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지난해 네이버쇼핑의 거래액이 7조원대인 것으로 추산됐다. 또 네이버쇼핑에서 판매자들이 얻은 이윤이 1조원을 넘었다.

서울대 경영학과 유병준 교수 연구팀은 12일 펴낸 'D-커머스 리포트'에서 지난해 네이버 쇼핑 거래액을 약 7조원으로 추산했다. 이를 바탕으로 판매자들이 얻은 추계소득(매출액에서 주요경비를 공제한 후 남은 소득금액)은 9800억원으로 계산됐다. 여기에 홈페이지 구축·월 사용료·통합결제 서비스 등 절감비용이 770억원, 간접홍보 1240억원을 더하면 네이버 쇼핑 판매자의 이윤은 1조1810억원에 달했다.

연구팀은 "간접홍보 효과에 의한 방문은 24억8000만여건"이라며 "방문 유도를 위해 클릭당 50원을 지불한다고 가정하면 1240억원의 광고비용이 필요하며, 판매자는 단순히 네이버 쇼핑 이용만으로 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네이버가 운영 중인 중소상공인 쇼핑몰인 스마트스토어의 경우 작년 기준 판매자의 연령대가 20대 이하 34.3%, 30대 38.3%였다. 월간 거래액이 200만원을 밑도는 판매자의 이탈률은 56%에 달하지만, 월 거래액 200만~800만원 미만인 경우 이탈률이 평균 20%로 '월 거래액 200만원'을 기준으로 사업 지속 여부가 갈렸다.

업종별 창업 1년 내 거래 발생률로는 출산·육아 분야가 64.8%로 가장 높았고, 여행·문화가 30%로 가장 낮았다. 업종별 사업 지속률은 가구·인테리어 분야가 67%로 1위를 차지했고, 여행·문화 분야가 42.6%로 최하위였다.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중 36%는 오픈마켓에서 판매 활동을 병행했고 23%는 자사 쇼핑몰, 21%는 소셜커머스를 이용했다.

김지영기자 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