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경찰, 퇴계로∼종로4가 상가 30대 연쇄 방화범 체포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6-12 14:5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경찰, 퇴계로∼종로4가 상가 30대 연쇄 방화범 체포
위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함이며 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경찰은 상가 밀집지역에 수차례 방화를 한 30대 남성을 체포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0∼11일 서울 중구 퇴계로와 종로구 종로4가 등 상가 밀집지역을 다니며 6차례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 등)로 김 모 씨(35)를 체포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10일 오후 11시 40분께 퇴계로 봉제공장 3층에 쌓여있던 의류에, 11일 오전 0시 10분께 첫 번째 방화 장소에서 30m 떨어진 빌딩 주차장에 주차된 화물트럭에 담긴 의류와 잡화에 각각 불을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후 종로구로 이동해 11일 오전 1시 16분께 예지동 금은방 밀집 지역인 일명 '시계 골목'에 세워진 오토바이에 불을 붙이는 등 4차례 방화한 혐의도 받는다. 이 화재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11일 오후 11시께 김씨를 용산구 후암동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으나, 술에 취한 상태라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가 술에서 깨는 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해 구속영장 신청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