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휴대전화 수출 15년만에 최저

48억달러 팔아 전년비 26% 급감
2016년 4월 이후 25개월째 감소 

김지영 기자 kjy@dt.co.kr | 입력: 2018-06-11 18:00
[2018년 06월 12일자 1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휴대전화 수출 15년만에 최저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올 들어 휴대전화 수출이 15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반도체와 함께 수출 효자 품목으로 자리 잡았던 위상이 급락했다. 갈수록 중국 스마트폰에 밀리며 미래 비전도 밝지 않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 1~4월 휴대단말기 수출액은 48억973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억8603만달러(26%)나 급갑했다.

이는 1~4월 기준으로 2003년 45억5305만달러 이후 15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휴대전화 수출은 반도체와 함께 우리나라 IT는 물론 전체 산업을 대표하는 품목이었다. 2000년대 들어 주력 수출 품목으로 떠오르며 2008년 1~4월에는 111억달러를 넘기도 했다. 2012년 1~4월 57억달러까지 줄기는 했지만 스마트폰 수출이 활기를 띤 2014년부터는 이 기간 80억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하지만 중국 업체와의 경쟁 심화, 생산기지 해외 이전으로 수출은 큰 폭으로 줄었다. 특히 2016년 스마트폰 비중이 90% 이상 높아진 이후 급격히 수출량이 감소했다.

월별 기준으로는 2016년 4월 휴대전화 수출이 전년 동기와 비교해 감소세로 돌아선 후 지난 4월까지 25개월 연속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주요 완제품 시장인 미국과 해외 생산 거점인 중국, 베트남 등 주요국 수출이 일제히 감소했다.

정혜식 IITP 수석연구원은 "작년 수출 둔화에 따른 기저효과, LG전자의 신제품 출시 등으로 휴대전화 수출 감소세가 향후에도 지속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연간으로는 작년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지영기자 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