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도 ‘렌탈시대’… 할부금보다 싸게 2년 쓰고 반납

SKT, 이달 'T렌탈' 서비스 개시
갤S9 · 아이폰X 등 프리미엄폰
구매 시보다 월 1만원 가량 저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마트폰도 ‘렌탈시대’… 할부금보다 싸게 2년 쓰고 반납
SK텔레콤이 'T렌탈' 서비스를 시작한다. SK텔레콤 모델이 T렌탈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디지털타임스 정예린 기자] SK텔레콤이 스마트폰 렌탈 서비스를 시작하며 이동통신 시장의 변혁을 꾀한다. 기존 '소유'의 개념만 존재했던 휴대전화를 '사용'의 개념으로 넓혀 사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겠다는 의도다. 사용료 또한 월 할부금보다 저렴해 사용자들의 부담 또한 일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지난달 31일 6월부터 'T렌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월 사용료를 내고 스마트폰을 빌려 쓰다가 24개월 후 반납하는 시스템이다. 만료 전에 잔존 가치를 내면 소유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삼성의 갤럭시 S9과 애플의 아이폰8·아이폰X 3종을 우선 선보이며 앞으로 제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월 렌탈료는 △갤럭시S9 64GB 3만4872원 △아이폰8 64GB 3만1885원 △아이폰X 64GB 4만7746원이다. 할부로 구매할 때의 월 할부금보다 각각 7500원, 1만원, 1만2500원이 저렴하다. 렌탈료와 잔존가치는 맥쿼리가 산정한다. 기존 갤럭시클럽, 아이폰클럽은 12개월, 18개월 뒤 반납을 조건으로 할부금에 추가로 이용료가 발생하지만 렌탈은 렌탈료만 내면 된다.

요금제는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다. 공시지원금, 선택약정할인, 무약정플랜 모두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나 11번가에서 가입할 수 있다. 오프라인 매장으로의 확대는 검토 예정이다. 사용 후 반납된 스마트폰은 맥쿼리가 수거해 리퍼비싱 작업을 한 후 해외 판매 등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시한다는 목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고가 스마트폰 사용자가 중저가 스마트폰 사용자보다 더 자주 제품을 교체하고 중고폰을 처분한 경험이 없는 고객이 약 70%인 것을 감안해 렌탈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가 스마트폰 사용자의 제품 교체주기는 24~25개월이었던 반면, 중저가 스마트폰 사용자의 교체 주기는 24~25개월이었다.

실제 해외에서는 이미 렌탈폰의 개념이 활성화돼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렌탈 서비스를 운영 중인 호주 텔스트라와 미국 T모바일 사용자의 각각 30%, 20% 정도가 렌탈폰을 사용하고 있다. 실제 맥쿼리사는 호주에서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SK텔레콤에 렌탈 도입을 제안했다.

SK텔레콤은 최근 이통사들이 데이터 요금제 전쟁을 시작한 가운데 렌탈 서비스로 차별화 전략을 꾀한다는 의도다. KT와 LG유플러스는 당분간 렌탈폰 도입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SK텔레콤은 분실 및 파손 보험 서비스인 'T올케어'도 선보였다. 종류에 따라 5400~8200원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신규, 기기변경 사용자 또한 가입할 수 있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사장)은 "같은 제조사가 만든 스마트폰이라도 SK텔레콤 사용자만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해 드리고자 스마트폰 렌탈·케어 서비스를 선보인다"며 "고객 신뢰 회복을 목표로 연중 진정성 있는 고객가치혁신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