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둥이부모 합류` 윤상현·메이비, 셋째 임신...12월 출산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둥이부모 합류` 윤상현·메이비, 셋째 임신...12월 출산 예정
배우 윤상현과 가수 메이비 부부가 셋째를 임신했다.<메이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윤상현(45)과 가수 메이비(본명 김은지·39) 부부가 셋째 임신 사실을 알리며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했다.

윤상현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윤상현의 아내 메이비가 셋째를 임신했다. 오는 12월 출산 예정"이라며 "가족들 모두 임신 소식에 무척 기뻐하고 있다"고 28일 전했다.

이로써 윤상현과 메이비는 다둥이 부모가 됐다. 2015년 2월 백년가약을 맺은 두 사람은 같은 해 12월 첫 딸을 출산했고, 이후 지난해 5월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한편 윤상현은 2005년 SBS '백만장자와 결혼하기'로 데뷔해 MBC '내조의 여왕'(2009), SBS '시크릿가든'(2010~2011) 등에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에도 tvN '갑동이'(2014), MBC '쇼핑왕 루이'(2016) 등을 통해 활동을 이어왔다.

2006년 1집 앨범 '어 레터 프롬 아벨 1689'(A LetTer frOm Abell 1689)으로 데뷔 메이비는 뛰어난 가창력으로 주목받았다. 이후 가수 활동을 물론 작사가 및 라디오DJ 등으로도 활약하며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줬다.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