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토종 다채널 HD기술` 미 실시간 방송 성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ETRI·삼성전자, 국제표준 시연
미 UHD시장 진출 가능성 확인
`토종 다채널 HD기술` 미 실시간 방송 성공
지난 23일(미국시간)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ATSC 정기총회'에서 ETRI 연구자가 '다채널 HD 기술'을 적용한 실시간 방송 시연을 하고 있다. ETRI 제공
토종 방송 전송기술이 미국 현지 방송에 적용돼 초고화질(UHD) TV와 이동수신 단말을 통해 각각 풀HD와 일반화질(SD) 영상을 실시간 방송하는 데 성공했다. 실시간 방송장비에 채택돼 미국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시장에 진출하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삼성전자는 23∼24일(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북미 지상파 디지털방송 표준화기구(ATSC) 정기총회'에서 국내에서 개발해 국제표준이 된 '다채널 HD기술'을 실시간 방송으로 시연했다.

다채널 HD은 ATSC 3.0 표준 기반의 계층분할다중화(LDM)와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을 결합한 것으로, 주파수 효율을 30% 이상 높여주는 게 강점이다. 이 특성 덕분에 단일 콘텐츠를 풀HD와 SD 등 서로 다른 2개 해상도의 영상으로 압축·전송할 수 있어 한정된 주파수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게 해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