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브이알하우스, 온페이스와 미국 진출 파트너십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토마토브이알하우스, 온페이스와 미국 진출 파트너십 체결
(좌)온페이스 양재열 대표와 (우)토마토브이알하우스 김한성 대표

토마토브이알하우스(대표 김한성)는 가상현실의 본고장인 북미 진출을 위해 가상현실 헤드머신 디바이스 제조사 '온페이스'와 대대적으로 콘텐츠 및 가상현실 디바이스(HMD)에 대한 미국 진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

한국과 중국·일본 동남아 등지에서 주목받고 있는 가상현실 디바이스 제조사인 온페이스는 이미 안면인식 기술로도 국내외에서 인정받은 유명한 기업이다.

토마토브이알하우스 김한성 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그 효과를 크게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미국 진출 파트너십을 통해 가상현실 디바이스(HMD)가 매출 부분에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가상현실 디바이스는 컴퓨터가 필요 없는 휴대용 일체형 헤드머신 디바이스로 연간 80억 원 이상의 예상 매출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국내외 브이알 하부업체 등에게 선진 VR기술 전수 및 VR콘텐츠 활성화를 통한 국내 VR시장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민·관협력의 모델에 적극 후원하고자 하는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며 정부·교육기관·국가연구소 등과 그 실행을 위한 준비를 착실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표는 선문대학교 교수 재직 당시인 2016년에 정부기관의 한국VR 산업 방향에 대한 자문 역할을 수행했으며, 2017년에는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4차·6차산업 관련 대학교수·정부기관·한국전자부품연구원 등 관계자들에게 기술세미나 및 VR 원천소스 제작기술 및 필요성과 미래 등에 대하여 강의한 VR기술 분야 이력을 소유하고 있다.

sysy344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