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원 이상 재산세 분납기간 2개월로 연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00만원 이상의 재산세를 분납할 수 있는 기간이 45일에서 2개월 이내로 늘어난다.

행정안전부는 부동산 소유자의 재산세 과세기준일(6월 1일)이 다가옴에 따라 납세자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이같이 변경했다고 22일 밝혔다.

재산세는 토지와 주택, 건축물, 선박, 항공기를 소유한 사람에게 부과하는 것으로 과세 대상에 따라 7월, 9월에 내야 한다. 과세기준일인 6월 1일을 기준으로 부동산의 경우 당일은 매수자, 2일은 매도자가 자산세를 부담한다.

올해부터 500만원 이상의 재산세 분납 시 분납 납기는 45일 이내에서 2개월 이내로 바꿨다. 이는 일반적인 재산세의 납기가 월말인 점과 달리 45일 이내로 돼 가산세를 부담하는 납세자가 많은 것을 고려해 변경한 것이다. 또 주택분 재산세는 납세자의 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세액이 20만원 이하(이전 10만원)일 경우 7월에 한 번에 낼 수 있도록 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납세 편의를 위한 제도 개선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