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데이터 활용 창업, 민관 역량 하나로

정부·신보·데모데이 등 '맞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와 민간이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업을 늘리기 위해 손을 잡았다.

행정안전부는 17일 서울 청파동 오픈스퀘어-D에서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공공데이터 활용 혁신창업 지원을 위한 민·관 협업기관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공공데이터 활용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민·관 협업으로 추진하는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 콜라보 프로젝트(이하 콜라보)' 참여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행안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NIA, 창업진흥원, 발명진흥회, 신용보증기금, 코트라, 한국기업데이터, 한국엔젤투자협회, 한국엑셀러레이터협회, 데모데이 등이 참여한다.

올해는 신용보증기금이 창업자금 보증을 위한 신용보증제도를 지원하기로 했다. 예비·신생기업을 대상으로 한 유망창업기업의 성장지원 프로그램을 비롯해 4.0 스타트업 보증, 퍼스트펭귄기업 보증, 2030스타트업 보증 등을 신설하기로 했다.

기술보증기금은 창업 자금 보증과 기술평가·인증제도를 지원하고, 코트라는 국내외 콘퍼런스와 박람회 참가, 해외시장 판로확보를 지원한다. 엔젤투자협회는 투자유치 설명회를, 엑셀러레이터협회는 사업계획서 작성과 비즈니스 모델, 피칭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민관에 분산된 창업지원 역량을 하나로 모아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창업지원을 확대해 혁신창업 붐이 일어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