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명예회복 벼르는 삼바 … 오늘 감리위서 승부

자회사 가치 부풀리기 핵심쟁점
국제회계기준 근거로 잠정 결론
최종심리 결론반영 가능성 높아 

김동욱 기자 east@dt.co.kr | 입력: 2018-05-16 18:00
[2018년 05월 17일자 5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감리위원회에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을 비롯한 핵심임원이 총출동해 명예회복에 나선다.

금융권에서는 감리위에 이어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최종 결론이 나지만, 금융감독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간 재판 격인 감리위에서 사실상 승패가 갈릴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7일 감리위에 앞서 금감원과 의견이 엇갈리는 핵심 쟁점에 대해 이미 많은 자료를 당국에 제출했으며, 감리위원들을 상대로 분식회계가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설명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이와 함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다국적제약사 등 여러 글로벌 고객사와 국내외 규제기관 으로부터 신뢰받고 있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업체라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측은 "감리위원회 출석은 증권선물위원회 의결까지 가는 첫 번째 시작 단계"라며 "앞으로 남은 절차에도 최선을 다해 회사의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2015년 종속회사 였던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사로 변경한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회계처리 규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조치사전통지서를 보낸바 있다.

이날 감리위의 핵심 쟁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피에 상장되기 전인 2015년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를 부풀렸는지 여부다. 지난 2016년 상장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1년 설립 이후 매년 적자를 내다 2015년 갑자기 1조9000억원의 순이익으로 전환했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단순 실수가 아닌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입장인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회계기관들은 물론 당시 금감원도 적법하다고 판단한 사안으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며 맞서고 있다.

금융당국과 증권가에서는 최종 판단은 증선위에서 내리지만, 양 진영간 공방전이 이어질 감리위에서 사실상 승패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고 있다. 양 진영의 회계, 법률, 산업 전문가들이 내린 결론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되지 않는 한 증선위가 감리위 결과를 정면으로 뒤집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증권업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감리위에 참석한 회계 전문가들이 분석한 결론이 결국 최종심리로 결론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감리위에서 국제회계기준을 근거로 잠정 결론 낸 사안을 증선위나 금융위가 뒤집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금융위의 한 관계자는 "다음 증선위가 예정된 6월 7일까지는 이번 사태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동욱기자 eas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