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국토·교통 창업공간 4720곳 신설

5년 내 일자리 9만5940개 만든다
국토부 창업·지역기반 정책 중점
소호형 주거 공급·도시재생 확대 

박상길 기자 sweatsk@dt.co.kr | 입력: 2018-05-16 17:0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국토·교통 창업공간 4720곳 신설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주요 내용<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16일 열린 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5년 내 국토·교통 분야 정책 실현을 통해 창업공간 4720곳과 일자리 9만5940개를 창출하는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은 "로드맵은 도로와 철도, 주택 등에 투입되는 재정으로 인한 전통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일자리에서 탈피해 창업과 혁신, 지역에 기반을 둔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내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2022년까지 창업 지원 시설과 주거를 연계하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3000호를 공급하고 행복주택 등 단지 내 상가 중 430호를 희망상가로 전환해 청년과 사회적기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저렴하게 임대한다.

도시재생 추진 과정에서 창업지원과 주거기능을 복합한 어울림플랫폼 100곳과 첨단 창업 기반 도시재생과 결합한 첨단창업지원센터 15개소를 조성하며 혁신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공공부문 지원도 확대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은 기관 특성을 살려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공간정보 관련 스타트업 등에 555개의 창업공간을 제공한다.

도로에서는 새로 생긴 휴게소에 청년몰 41호를 조성하고 졸음쉼터에는 푸드트럭 37대를 공급한다. 철도역과 공항에서는 매장 22호를 확보해 창업 희망자에게 저렴하게 임대해준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성공적으로 견인하기 위한 지원센터를 300곳 설립해 지역 청년을 채용하고 도시재생 분야의 스타트업을 매년 50개 이상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한다.

도시재생과 관련해 노후 건축물을 개량하는 터 새로이 사업자 100곳을 지정하고 마을관리 협동조합 100곳을 설립하는 한편 소규모 재생사업도 250곳을 추진해 지역 기반의 일자리를 확대한다. 판교 기업지원허브와 같은 혁신성장센터 3곳을 설립해 300개 혁신 스타트업을 입주시킨다.

강릉, 안성 등 5곳에 125만㎡의 물류단지를 신설하고 서울 양천 등 노후 물류단지를 도시첨단물류단지로 리모델링해 지역 내 일자리 거점으로 조성한다. 공공임대주택 플랫폼을 활용해 가사돌봄, 순회사서 등 생활 서비스와 복지관, 상담센터 등의 사회복지 서비스 관련 일자리를 9000개 이상 창출한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