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설비서 폭발사고로 6명 부상…방사능 유출은 없어

 

박정일 기자 comja77@dt.co.kr | 입력: 2018-05-16 16:23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설비서 폭발사고로 6명 부상…방사능 유출은 없어
16일 용접 작업 중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경찰 관계자가 건물 내부를 살피고 있다. 이날 사고로 다친 근로자 6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는 시설에서 폭발사고가 나 인부 등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6일 오후 2시 22분쯤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 부품동 1층에 있는 레이저 용접실에서 집진(먼지·가스를 모으는 시설) 설비를 증설하던 중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가 양손 등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가운데 3명은 중상으로 분류됐다.

폭발 후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폭발은 집진장치를 증설하는 과정에서 인부들이 부품동 내 지지격자를 만드는 레이저 용접을 하면서 발생했다.

용접 작업을 하고 나서 생기는 '흄'을 모으는 시설을 증설하던 중 관을 절단하면서 튄 불티가 관 안에 있던 흄과 반응하면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용접할 때 발생하는 가스 등을 모아 저장하는 곳으로 보내는 관이 있는데, 그 관을 절단하는 작업 중 폭발사고가 났다"며 "용접을 할 때 인화물질인 '흄'이 발생하는데 여기에 불꽃이 튀면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폭발이 난 곳은 원자력연료인 우라늄 등 방사성물질과는 관련이 없는 시설"이라며 "사고 직후 방사능 측정을 했는데 자연방사능 수치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대전소방본부도 사고 직후 방사능 수치를 측정한 결과 100nSv/h로 나와 정상 수준인 것을 확인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경수로 및 중수로용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