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빅데이터 분석사업 증가세

작년 447건… 5년새 40배 늘어
민원·여론 등 행정 활용 많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공 빅데이터 분석사업 증가세
중앙부처와 공공기관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사업이 크게 늘어났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013년 12개에 불과한 빅데이터 분석사업이 작년 447개를 기록, 40배 이상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286개 중앙부처와 공공기관, 지자체는 5년간 모두 782건의 빅데이터 분석사업을 진행했다. 지자체 472건, 공공기관 164개, 중앙부처 146개 순이었다. 특히 2016년 140개였던 빅데이터 분석사업은 작년 447개로 급증했다. 행안부는 이 과정에서 지자체가 쉽게 빅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도록 지방세 체납정보, 상수도 누수지역 탐지, 구급차 배치·운영 최적화 등 표준분석모델을 보급했다. 표준분석모델은 올해 10종을 추가 개발해 모두 26개로 늘릴 계획이다.

분야별 빅데이터 분석사업은 공공행정에서 236건으로 가장 많았다. 민원분석과 여론분석, 홈페이지 게시글 분석 등에 주로 활용했다. 이어 문화관광 131건, 재난안전 74건으로 집계됐다. 사업예산은 지난 5년간 2523억원을 투입했다. 2013년 110억원에서 작년 887억원까지 확대됐고, 1개 빅데이터 분석사업당 보통 3억2000만원이 투입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국민들의 관심이 많은 생활안정과, 주민의 수요가 많은 지방행정을 빅데이터로 분석하는 노력이 활발하다"며 "우수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일선 행정에서 데이터 기반의 행정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