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드루킹 논란에 `소셜 댓글` 등 개선 검토

네이버·카카오, 정책변경 논의
"이용자 의견수렴 개선점 모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털, 드루킹 논란에 `소셜 댓글` 등 개선 검토
[디지털타임스 김수연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가 '소셜 댓글' 폐지 검토 등을 포함해 댓글 기능 전반을 손질한다. 드루킹 논란이 커지면서 포털에서 댓글 조작 의혹이 불거질 여지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와 카카오는 소셜 댓글과 관련한 정책 변경을 검토하고 있으며 폐지도 고려 사항에 포함했다. 소셜 댓글 기능을 없앨 경우 네이버에선 네이버 아이디로만, 다음에선 다음 아이디로만 댓글 작성이나 공감·비공감을 선택할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댓글에 대한 공감·비공감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한 것이 이번 댓글 조작 의혹의 핵심"이라며 "외부에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한 댓글 기능을 없애는 게 맞다는 의견이 나온 상황이라 이를 받아들일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만 SNS 댓글 기능은 이용자 편의를 위해 도입한 것이라 이 기능의 다양한 측면을 살펴보고 결정할 필요가 있어 이용자 패널회의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개선점을 찾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 관계자는 "댓글 조작 문제로 내부에서 댓글 서비스 정책을 다각도로 살펴보고 있다"며 "SNS 계정을 통한 댓글 서비스 이용 기능의 폐지 여부를 포함해 댓글 배열 문제 등 현재 댓글 시스템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은 이용자가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 계정으로 네이버, 다음 등 포털에 댓글을 달 수 있게 한 기능이다.

최근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이 댓글 조작을 손쉽게 할 수 있게 만드는 요인으로 이를 지목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서 아이디를 여러 개 만들고 이를 번갈아가며 사용해 댓글을 반복적으로 달거나 공감·비공감을 반복 클릭하는 게 가능해 쉽게 댓글 조작을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네이버는 2012년 4월 소셜 댓글 기능을 도입했고 지난해 10월 포털 네이버에서 SNS 계정으로 공감·비공감을 누를 수 있는 기능을 없앴다. 이어 네이버는 앞으로 열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회의에서 소셜 댓글 기능 폐지에 따른 장단점 분석이 나오면 관련 정책을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순공감 순'으로 배열하는 현 댓글 배열 알고리즘과 관련한 개선 방안도 패널회의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포털 다음에서 2015년 6월부터 SNS 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거나 댓글에 대한 찬성·반대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을 운영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