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금리인상 기조…원·달러 환율 `꿈틀`

한은, 1분기 중 외환시장 동향 발표
1분기 원·달러 환율 1063.5원…전분기比 7.0원 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증시 급락과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 가속화로 올 1분기 중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2018년 1분기 중 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1분기 원·달러 환율 변동폭은 4.2원(변동률 0.39%)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 분기(3.2원, 0.29%)보다 확대된 것이다. 월별로는 지난 1월 3.8원에서 2월 5.5원으로 변동폭이 늘었다 3월 3.4원으로 다시 줄었다.

앞으로의 환율 변동성을 보여주는 원·달러 환율 내재 변동성(통화옵션 3개월 기준)도 8.5원으로 역시 전 분기(8.3원)보다 늘어났다.

주요 20개국(G20) 통화 변동률도 0.41%로 전 분기(0.39%)에 비해 소폭 커졌다. 1분기 말 원·달러 환율은 1063.5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7.0원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해 3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하락세다. 지난해 3분기 말 1145.4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4분기 말 1070.5원으로 74.9원이나 급락했다.

또한 미·중 무역분쟁, 북한 리스크 등 대내외 악재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늘면서 원·엔 환율은 100엔당 1001.4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52.2원 늘었다.

원·위안화 환율 역시 6.6원 오른 위안화당 169.74원을 기록했다.

1분기 중 은행간 시장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외국환중개회사 경유분 기준)는 252억9000만 달러로 전 분기보다 28억8000만 달러 늘었다. 현물환과 외환스왑 거래 규모가 변동성 확대 등으로 각각 17억8000만 달러, 13억1000만 달러 증가한 영향이 컸다.

국내 기업의 선물환 거래는 40억 달러 순매입으로 전 분기에 이어 순매입 기조를 유지했다.

조은애기자 euna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