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빅스비 품은 삼성 초대형 QLED TV… 13년연속 1위 정조준

AI 음성인식 '빅스비' 첫 적용
하반기 85인치 모델 6종 추가
"경쟁사와 점유율 배이상 벌릴것" 

김은 기자 silverkim@dt.co.kr | 입력: 2018-04-17 14:2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빅스비 품은 삼성 초대형 QLED TV… 13년연속 1위 정조준
17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QLED의 경이로운 진화'라는 주제로 열린 2018년 QLED TV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2018년 QLED TV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이날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를 적용한 55인치부터 82인치까지 총 11개 QLED TV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 유동일기자 eddieyou@


2018년형 QLED TV 11종 출시

[디지털타임스 김은 기자] 한종희 삼성전자 사장이 올해 QLED(양자점 발광다이오드) TV 신제품을 앞세워 13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7일 서울 강남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 행사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사장은 "세계 TV 시장에서 13년 연속 1등을 유지하는 것을 넘어 영원한 1등을 이어가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경쟁 업체들이 뛰어들고 있는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올해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게 목표로, 재미있는 게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를 적용한 55인치부터 82인치까지 총 11개 QLED TV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 올 하반기 85인치 등 6개 제품을 추가할 계획으로 올해 국내 시장에 내놓는 QLED TV 모델만 17개에 달한다. 특히 삼성전자는 75인치 이상 대형 TV 시장에서 경쟁 업체와 배 이상 점유율 격차를 벌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국내 75인치 대형 TV 시장에서 90%가 넘는 시장점유율을 차지했고, 세계 TV 시장에선 50%를 기록했다. 한 사장은 "지난해 전 세계 65인치 이상 TV 시장에서 삼성이 40% 시장점유율을 차지했는데, 올해는 60%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점점 커지는 중국 TV 제조사들의 위협에 대해 그는 "40·50인치 등 소형 TV 제품에선 중국 업체들이 위협요인이 될 수 있지만, 대형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는 한국 기술력이 하루 아침에 뒤집힐 수 없다"며 "QLED TV 등 기술력을 앞세운 제품으로 올해도 한국이 굳건히 자리를 지킬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세계 TV 시장 국가별 점유율에서 2016년 기준으로 한국은 32.2%, 중국은 31.9%로 격차가 0.3%포인트밖에 나지 않았다.

한 사장은 올해 TV 사업 수익성과 관련해 "지난해 패널 수급 차질 등 불합리한 점들을 없앴고 제품군을 다양하게 확보했으며, 올해 새로운 수주 성과도 이뤘다"며 "75인치 이상 QLED TV를 앞세워 수익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OLED TV 사업 진출에 대해선 "연초에 밝혔던 QLED TV와 마이크로 LED TV 투 트랙 전략을 유지하겠다"며 "업계에서 나오는 OLED 진출설은 디스플레이 연구 과제일 뿐, 제품 상용화 등은 확인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 사장은 중국 현지공장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하는 40인치대 LCD TV 생산량을 줄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 행정부가 이달 초 중국산 제품 1300여종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는데, 삼성·LG가 중국에서 생산하는 40인치대 LCD TV가 리스트에 올랐다. 한 사장은 "해외에 14개의 생산 공장이 있다"며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지만, 중국 공장에서 생산량을 줄이는 게 아니라 다른 경쟁력이 있는 곳에서 생산해 미국에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탁기에 이어 TV도 미국 공장을 설립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공장은 우리뿐 아니라 협력사도 같이 나가야 한다"며 "법이 꼭 미국 안에서 생산해야 한다면 가야겠지만 아직 결정하긴 이른 시기"라고 말했다.

김은기자 silver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