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5G 주파수 경매안` 19일 공개... 무기명블록 경매방식 유력

280㎒폭 공급땐 전략차질 우려
이통사별 확보 총량 제한 촉각
3700㎒ 이상 추가 공급도 관심 

정예린 기자 yeslin@dt.co.kr | 입력: 2018-04-16 18:00
[2018년 04월 17일자 1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정부가 오는 19일 공청회를 열고 5세대 이동통신(5G)용 주파수 경매 초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초안에 논란거리였던 3.5㎓ 대역의 공급량 축소 및 경매방식과 경매 일정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초안 공개를 기점으로 각 이통사 또한 발 빠르게 전략을 수정하면서 5G 주파수 경매 태세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공청회를 앞두고 현재 5G 주파수 경매 초안에 대한 최종 조율 작업을 하고 있다. 특히 공급 대역폭, 경매방식 등 참여 사업자에게 중요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만큼 관계자들은 최대한 말을 아끼는 등 신중한 모습이다.

초안에서 가장 관심이 쏠리고 부분은 5G 경매 대상 주파수 중 3.5㎓ 대역의 공급 폭이다. 과기정통부가 최근 각 이통사에 기존 300㎒ 폭에서 20㎒을 줄인 280㎒를 공급하겠다는 공문을 보내 논란이 벌어진 바 있다. 과기정통부가 20㎒ 폭을 제외한 이유는 혼간섭 문제 때문이다. 정부가 공급하는 3.5㎓ 대역은 3400~3700㎒ 대역을 말한다. 이 중 3400㎒ 대역과 인접한 하단 쪽이 공공 주파수와 혼간섭 문제로 제외된 것이다.

이에 이통사들은 주파수 경매 전략에 차질이 생길까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가장 많은 가입자 수를 확보해 최대한 많은 대역폭을 원했던 SK텔레콤의 경우 기존에 목표로 잡았던 120㎒ 정도의 폭을 가져갈 수 없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도 마찬가지다. 300㎒를 공급하는 전제로 균등 분배를 주장했지만 지금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해져 SK텔레콤과 주파수 확보전을 펼쳐야 한다. 이에 특정 이통사가 확보 가능한 주파수 총량을 얼마로 제한할지 또한 최대 관심 사항이다.

과기정통부가 최대한 발굴할 수 있는 많은 폭을 공급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일부에서는 3700㎒ 이상 대역에 대한 추가 공급 가능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위성 관련 문제로 인해 현실적으로 폭을 넓히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반면 28㎓ 대역에 대해서는 큰 논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통사들은 3.5㎓ 대역을 전국망으로 활용할 예정이어서 28㎓에 대해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하기 때문이다. 또 이 대역은 2.4㎓ 폭이 경매에 나올 것으로 보여 이통사들이 원하는 만큼의 대역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경매 방식 또한 관심의 대상이다. 업계는 무기명 블록 경매 방식인 CCA(Combinatorial Clock Auction)를 유력하게 보고 있다. 무기명블록경매방식은 주파수를 10㎒ 또는 20㎒ 등 여러 블록으로 쪼개 입찰하는 것이다. 이 방식은 정부는 경매 대역과 총 블록 수만 정하고 가져갈 블록 개수와 위치는 입찰 참가자가 정한다. 사업자가 필요한 만큼 폭과 위치를 확보할 수 있는 만큼 투자할 여력이 있는 이동통신사가 유리할 수밖에 없다.

이에 과열현상이 일어날 것을 우려해 과기정통부는 현재 CMRA(Combinatorial Multi-Round Auction)방식 또한 고려하고 있다. CMRA는 CCA와 동시오름입찰(SMRA, Simultaneous Multi-Round Auction)의 혼합 방식이다. 블록수와 가격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CCA와 달리 CMRA는 블록수와 가격을 한꺼번에 정한다.

이통사의 한 관계자는 "초안 공개를 두고 긴장한 상태"라며 "기존보다 공급 폭이 줄어든 만큼, 초안 발표를 확인 후 계획을 전반적으로 수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