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김기식·김경수` 겨냥한 한국당… 야 3당도 방아쇠 당기나

민주당원 여론조작·금감원장 사태
한국당, 각각 특검 추진 당론으로
야권공조 움직임… 검·경 압박까지 

이호승 기자 yos547@dt.co.kr | 입력: 2018-04-16 15:5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김기식·김경수` 겨냥한 한국당… 야 3당도 방아쇠 당기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이 16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4당이 더불어민주당의 댓글 여론조작 의혹 등에 대해 연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총대를 멘 건 자유한국당이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헌, 민주당원 댓글공작,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태 등 정국 전반을 야 4당이 공조하고 싶다. 오늘 다른 야당에 회동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특히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김 원장 관련 의혹과 민주당원 댓글 여론조작과 관련해 특검을 각각 추진하기로 당론을 모았다.

김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한국당은 '김기식 갑질 황제 외유'와 '민주당원 댓글 공작 여론조작'에 대해 소속 의원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특검 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김 원장의 외유성 해외출장에 대해 국정조사·청문회를 요구했지만 민주당 쪽에서 국회 정상화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서는 경찰이 사건을 은폐·축소하기 위해 수사에 미온적이라는 이유를 달았다.

6·13 지방선거를 불과 두 달 앞둔 상황에서 민주당은 압도적인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고, 야4당은 뾰족한 대응책을 찾지 못하는 상황이다. 야 4당이 민주당의 독주체제를 흔들 수 있다고 판단할 경우 김 원장, 김 의원에 대한 의혹을 고리로 연대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은 경찰·검찰 압박을 시작했다. 김영우 단장을 중심으로 한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경찰에게 조속히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할 것 등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의 '댓글조작 대응 태스크포스(TF, 가칭)'도 이날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을 항의 방문했고 평화당도 검사 출신인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와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 등을 앞세워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바른정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이날 "자원봉사자가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할 수 있을까에 대한 의심을 많은 국민이 하고 있다"며 "국회는 특별검사와 국정조사 등 신속하게 취할 수 있는 조치를 모두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은 김 원장에 대한 의혹 제기에 이어 김 의원의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까지 집중 공격하며 야권의 선봉을 자처하고 있다.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청와대 등 정부 핵심이 연루됐을 가능성까지 제기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정원 댓글, 세월호 사건을 빌미로 한 탄핵으로 탄생한 정권이 최근까지 민주당과 긴밀히 연락하며 댓글 공작을 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김기식·김경수 두 사람에 대한 특검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도 이날 "인터넷에서 댓글 몇천 개를 달고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 문란"이라며 "한국당은 지체 없이 특검으로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명명백백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