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기업 31곳에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정부, 기업 31곳에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박정일 기자   comja77@dt.co.kr |   입력: 2018-04-16 11:24
3500억 규모 지방투자 계획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기업으로 31개 업체를 선정했다. 이들은 정부 지원금 458억원을 포함해 약 3500억원 규모의 지방투자를 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지난 12일부터 이틀 간 1차 지방투자총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들 기업에 국비 318억원을 포함해 총 458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31개 기업이 국비 지원을 포함해 총 3500억원 규모의 지방 투자를 해 620여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개성공단 피해기업의 대체투자 11건, 나주혁신산단에 전기장비제조업체 3곳의 동반투자 등이 이번 보조금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지방 신·증설, 해외 공장의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라인 구축, 조선기자재업체 업종전환 등을 위해 투자할 경우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산업부는 지난해에 총 93개 기업에 1400여억원의 교부결정을 했고, 개별기업들의 투자기간(3년 이내) 동안 3조2000억원의 지방투자와 4200여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유도했다고 소개했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이번 지방투자로 인해 600명이 넘는 신규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향후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산업·고용위기 지역에 기업의 지방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해당 지역에 대한 보조금 지원 비율을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530억원의 추가경정예산을 요청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