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5G 상용화 ‘이상기류’… 내년 3월 아닌 상반기로 늦추나

유영민 장관 CEO오찬서 언급
5G단말 개발·주파수 혼선 '잡음'
진정한 상용화 시점 감안한듯 

김지영 기자 kjy@dt.co.kr | 입력: 2018-04-15 18:00
[2018년 04월 16일자 10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5G 상용화 ‘이상기류’… 내년 3월 아닌 상반기로 늦추나
유영민 장관은 12일 제주 부영호텔에서 케이블TV CEO와 간담회를 가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지영 기자]내년 3월 세계 최초 5세대 이동통신(5G) 상용화를 못 박았던 정부의 계획에 변경 가능성이 감지됐다. 5G용 인프라 구축하더라도 단말과 장비 등에서 진정한 의미의 상용화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 12일 제주도 서귀포시 부영호텔에서 가진 케이블TV CEO들과 간담회에서 한 발언 때문이다. 유 장관은 이날 5G 로드맵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내년 3월 5G, 상반기로 하십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년 상반기 5G가 상용화되려면 (그 시점부터) 역으로 풀어 구현할 수 있는 디바이스와 통신 장비가 있어야 하고 주파수 경매와 할당이 있어야 한다"며 "정부는 그 시장의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내놓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유 장관이 줄곧 내년 3월 세계 최초 5G를 외쳤던 것과 다른 발언이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공격적으로 추진하던 정부의 기조에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CEO들과 오찬을 하며 자유롭게 대화하는 자리였던 점을 고려해도 장관이 상용화 시점을 '상반기로 하자'라고 언급한 것은 가볍게만 넘길 수 없다는 것이 관련 업계의 분석이다.

일각에서는 '상용화'가 인프라 구축뿐 아니라 상업적인 비즈니스 모델도 제시돼야 하는데 여기에서 정부가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해석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5G용 단말 개발과 주파수 혼선 문제 등 추진 과정에서 잡음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5G '상용화'를 가늠하는 가장 큰 척도는 스마트폰이다. 실제 이용자가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가 스마트폰에서 구현되기 때문이다. 퀄컴, 인텔 등 반도체 업체들은 5G용 칩셋을 내년 상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적용해야 하는 스마트폰이 제조, 판매, 유통되려면 상반기를 지나야 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5G 주파수 경매 일정도 늦춰질 여지가 있다. 과기정통부는 5G용 3.5㎓ 대역 중 280㎒ 폭만 경매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00㎒ 폭을 경매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간섭 문제로 20㎒ 폭이 제외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일부 사업자는 경매 일정을 조율해서라도 주파수 간섭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5G 세계 '최초'를 목표로 빨리 구축하는데 무게를 두고 있지만 사실 내년 3월까지 보여줄 수 있는 사업 모델은 뚜렷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일본과 중국 등이 2020년을 목표로 하는 것도 사업 모델까지 확보해 제대로 된 5G를 하겠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김지영기자 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연예 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