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관련 비ICT 자유공모 R&D 확대해야"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
"고위험 대형과제 추진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W관련 비ICT 자유공모 R&D 확대해야"
11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노경원 과기정통부 SW정책관(왼쪽부터), 김명준 SW정책연구소장, 노규성 생산성본부 회장 등이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원회' 회의를 하고 있다.
중기중앙회 제공


국내 소프트웨어(SW)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비 ICT분야의 자유공모형 R&D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ICT R&D가 아닌 분야에서 기초연구와 응용연구를 활성화해 인공지능(AI), 보안 등 SW 관련 연구성과가 더 폭넓게 나오게 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1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기중앙회 중소·벤처기업혁신성장위원회' 4차 전체회의에서 김명준 SW정책연구소장은 이 같은 제안을 내놨다.

김 소장은 실패위험이 크고 비용도 많이 드는 대형 플래그십 R&D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사회문제 관련 데이터를 모으고 해결방법을 찾는 컴퓨팅 인프라를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SW R&D 결과물을 사업화하기 위해 개방형혁신 전략을 도입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패널토론에서 이강민 아인특허법률사무소 변리사는 중소기업의 R&D 사업화율이 47%에 불과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연간 200만건 이상의 상용화 기술지식의 보고인 특허DB를 활용해 선행특허를 R&D 리소스로 활용할 것을 제안했다. 조풍연 메타빌드 대표는 중소기업의 스마트융합 R&D 과제 참여 확대와 SW 지식재산권 소유 보장을 주장했다.

노경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SW정책관은 "SW경쟁력 강화를 통한 4차 산업혁명 선도기반 구축을 위해 SW산업 생태계 혁신, SW융합 신시장 창출, SW교육 혁신, SW 기술 혁신, SW 역량의 획기적 강화를 뒷받침하기 위한 법체계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SW R&D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봉덕 중소벤처기업부 기술개발과장은 "SW R&D 지원을 통해 더 많은 성공사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종진기자 truth@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