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개인정보 침해 위험성` 직접 챙긴다

비식별 방법 등 관리 현황 점검
카카오에 '광고플랫폼' 자료요청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수연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인터넷 서비스의 개인정보 침해 위험성을 서비스 전부터 직접 챙기기로 했다. 인터넷 업체들이 이용자 정보를 이용해 사업할 때 제대로 비식별 처리를 하는지,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 유출 우려가 있는지 보겠다는 것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는 카카오 광고플랫폼에 쓰이는 이용자 정보의 비식별 조치 방법과 비식별 조치 수준, 재식별 위험성에 대한 관리 현황 등을 전반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방통위는 이날 카카오에 광고플랫폼에 대한 설명 자료를 요청했다.

최윤정 방통위 개인정보보호윤리과장은 "카카오 광고플랫폼이 정보통신망법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온라인 맞춤형 광고 개인정보보호 가이드라인 등에 맞게 데이터를 비식별 처리·활용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페이스북 사태로 인터넷 사업자들이 내 정보를 어떻게 활용하는지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과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서비스 출시 전이라도 개인정보 침해 위험성을 점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 광고플랫폼은 카카오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용자 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맞춤형 광고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다음 등 카카오 서비스에서 노출하는 것이다. 방통위는 이 중 광고 노출 대상을 정하는 데 활용하는 비식별 정보가 재식별되는 지 여부를 면밀하게 보기로 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 광고플랫폼은 이용자의 앱 설치 여부, 플러스친구·채널 구독 여부, 결제 경험 여부 등의 데이터를 활용해 이용자의 행동·콘텐츠 구독 패턴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광고 노출 대상자를 선별한다. 각 데이터는 개개인의 신상 파악이 불가능하도록 비식별 조치해 활용하고 있다는 게 카카오의 설명이다.

카카오는 상반기 안에 이 플랫폼을 카카오 모빌리티, 카카오게임즈 등 관계사의 서비스·앱에 확대·적용할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맞춤형 광고에 사용되는 데이터는 데이터 축약, 범주화, 마스킹 등의 조치를 통해 비식별 조치를 하고 있다"며 "비식별 조치한 데이터가 재식별되지 않도록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정기 점검을 통해 재식별을 예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