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벤처기업 혁신성장 뒷바라지"… 중기부 - 특허청, 정책 협업 잰걸음

기술개발·지식재산 경쟁력 높여
생태계 조성· 일자리 창출 도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창업·벤처기업 혁신성장 뒷바라지"… 중기부 - 특허청, 정책 협업 잰걸음
4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김태만 특허청 차장(왼쪽 두번째)과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한 두 기관 관계자들이 정책협의회를 열어 정책협업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특허청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와 특허청이 창업·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 협업에 속도를 낸다.

두 기관의 사업 연계를 통해 창업기업의 기술개발(R&D)과 지식재산(IP) 경쟁력을 높여 IP 기반의 혁신생태계 조성과 일자리 창출에 시너지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중기부와 특허청은 4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 김태만 특허청 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협의회를 갖고 창업·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정책협업에 나서기로 했다. 우선 창업지원사업 간 연계를 추진한다. 중기부의 팁스(TIPS), 창업선도대학, 창업성공 패키지와 특허청의 특허바우처, IP디딤돌·나래 프로그램, IP제품혁신 전략지원사업 관련 평가 시 서로 추천한 우수기업에 가점을 준다.

창업기업의 R&D와 IP전략 수립도 지원한다. 지난 2월 두 기관은 창업기업에 R&D와 IP-R&D를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을 신설, 올해 104억원(중기부 72억원, 특허청 32억원)을 들여 40개 과제를 지원하기로 했다.

창업기업의 특허 검증과 우수 특허기술의 사업화에도 힘을 보탠다.

특허청은 중기부 지원사업을 통해 창출된 특허의 적절성과 품질을 검증하고, 팁스타운에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특허 관련 상담을 정기적으로 진행한다.

중기부는 우수특허 보유기업과 대학생 발명·특허전략대회 수상자를 창업성장 패키지사업 평가 시 우대하는 등 사업화와 창업지원을 확대한다.

창업생태계 조성에도 머리를 맞댄다. 특허청의 발명교육센터와 중기부의 메이커 스페이스를 연계, 지식재산 기반의 메이커 문화 활동을 돕는다. 나아가 특허청은 중기부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기업에 IP 관련 상담, 특허기술이전, IP-R&D를 지원한다.

두 기관은 분기별 협의회를 열어 창업·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과제를 계속 발굴,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