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고등학교 교사 총기 안전교육 중 오발사고…학생 3명 부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고등학교 교사 총기 안전교육 중 오발사고…학생 3명 부상
14일 (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몬테레이 카운티의 씨사이드 고교에서 교사 데니스 알렉산더가 총기 안전 교육중 오발사고로 학생 3명이 부상 당했다.



미국의 한 교사가 학교에서 안전교육을 하다 총기 오발 사고를 내 학생 3 명이 다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학교 총격 대책으로 교사 20%를 훈련시켜 총기를 지급하겠다는 제안을 한 가운데 교사 무장 방안을 바라보는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4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 캘리포니아 주 몬테레이 카운티의 씨사이드 고교에서 경찰관 출신인 이 학교 교사 데니스 알렉산더가 전날 교실에서 총기 관련 안전교육을 하다 오발 사고로 총이 발사됐다.

총탄이 천장에 맞았고 파편이 교실에 앉아있던 17세 남학생의 목 근처에 박혔다. 경미한 부상으로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라고 현지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학생을 다치게 한 물질이 총탄 파편인지, 구조물의 일부인지 확인하고 있다.

해당 교사는 정직 처분을 받았다고 몬테레이 페닌슐라 통합교육구는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학교 내에서 누구든 총기를 소지하는 것이 불법이지만, 경찰관 출신의 교직원 등 극히 일부에 한해 예외를 두고 있다.

이번 사고는 지난달 14일 플로리다 주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모두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 참사 이후 미 전역에서 총기 규제 요구가 거세진 가운데 발생한 것이다. 15일에는 총기 규제 관련 대규모 행진이 예정돼 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