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산업 아직 청소년기… 성숙해지려면 협업해야"

"블록체인산업 아직 청소년기… 성숙해지려면 협업해야"
김민수 기자   minsu@dt.co.kr |   입력: 2018-03-14 18:00
갈링하우스 리플 CEO 간담회
인터넷산업 발전 과정과 유사
"한국정부 가상화폐 규제 공감"
"블록체인산업 아직 청소년기… 성숙해지려면 협업해야"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CEO가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블록체인 산업은 아직 청소년기다. 산업이 성숙해지기 위해서는 실제 고객들이 겪고 있는 문제를 해결해주고, 기존 시스템 내에서 협업하며 발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최고경영자(CEO)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의 블록체인 산업이 과거 인터넷 산업의 발전과정과 비슷한 양상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갈링하우스는 "인터넷 산업의 발전 과정을 되돌아보면 지금의 블록체인 산업이 굉장히 유사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리플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오늘날 세계가 정보를 움직이는 것처럼 돈을 움직일 수 있는 '가치의 인터넷'을 만드는 것이 비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블록체인 산업을 장거리 마라톤에 비유하며 "산업의 성숙을 위해서는 앞으로도 가야할 거리가 많다는 자세로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리플은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기업형 블록체인 솔루션 회사로 리플코인(XRP)을 개발했으며, 전세계 100여개 고객사를 대상으로 국제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갈링하우스는 현재의 국제송금에 대한 문제점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에서 1000만원을 미국으로 가장 빠르게 송금하는 방법은 직접 돈을 들고 가는 것"이라며 "오늘날의 기술로는 우주정거장에서도 동영상을 실시간 받아볼 수 있는데, 아직도 송금에 있어서는 이같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세계 곳곳에 계좌를 보유하고 이미 계좌에 돈을 예치해 놓고 있다"며 "이런식으로 잠자는 유동성이 전세계 적으로 10조달러에 달하며, 에러율도 6% 수준에 달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국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에 대해서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 디지털자산의 변동성이 나타난 것은 디지털자산 시장 자체가 청소년기이고 단기간에 성장했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이라며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규제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김민수기자 mins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