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과기정통부,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 수립

 

남도영 기자 namdo0@dt.co.kr | 입력: 2018-03-14 15: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과기정통부,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 수립
국민생활연구 정책 추진 현황(자료 : 과기정통부)

일상생활 속 문제를 과학적으로 예측하고 국민 참여를 통해 눈높이에 맞는 기술을 개발하는 '문제해결형 연구개발(R&D)'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학기술을 활용해 국민생활문제들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국민생활연구 추진전략'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민생활연구는 국민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문제의 과학기술적 해결을 위한 연구개발 활동을 말한다.

연구의 전 과정에 최종 수요자인 국민의 참여를 확대하고,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인증·제도개선·수요창출 등 실질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포괄하는 것이 특징이다. 과기정통부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국내외 이슈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해 이슈를 탐지·추적·분석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예측한 문제에 대해 예비연구를 실시하고, 기존 연구결과와 전문가 풀, 연구 인프라 등을 데이터베이스(DB)화해 실제 문제 해결을 위한 준비체계를 갖춘다.

국민생활연구 사업은 다양한 문제 해결 방식의 복수 과제 지원을 확대하고, 기술적 우수성보다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문제 해결과 적용 가능성을 중심으로 우수 과제를 선정하는 '국민참여·경쟁형 R&D'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연구개발 전 과정에서 최종 수요자의 의견을 반영하고 현장에 사전 적용하기 위한 '한국형 리빙랩 운영 모델'도 개발한다.

아울러 연구개발 성과가 문제 해결을 위해 실제 현장에 확산할 수 있도록 연구 추진 시 연구성과의 활용·적용 기간을 총 연구기간에 포함하고, 기술개발이 종료된 후에도 연구자가 기업의 사업화를 도울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신종 감염병 등 예기치 않게 발생한 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예산을 사전에 확보해 곧바로 연구를 추진하는 '긴급대응연구' 지원체계도 구축한다.

과기정통부는 문제해결 중심의 국민생활연구를 지원하는 전담조직인 '국민생활연구지원센터'를 설치해 문제 모니터링과 R&D 기획, 협력 네트워크 운영, 성과 확산 등을 종합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을 국민생활연구 수행의 핵심주체로 내세워 고유 임무와 연계한 기관별 대표 국민생활연구를 추진하고, 출연연 간 융합연구도 확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을 추진한다. 기존 국가과학기술연구회가 추진하던 융합연구사업을 활용하되 사업 유형을 △국가현안해결형 △지역현안해결형 △긴급현안해결형으로 구분하고 이번에 수립한 국민생활연구 프로세스를 전면 적용한다. 과기정통부는 선도사업 추진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과 개선사항을 보완하고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국민생활연구 본사업 기획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과학기술이 실험실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국민 생활 속으로 들어가 실질적인 변화를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존 연구개발 성과들도 국민의 삶에 더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애요인 해소와 후속 연구지원 등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