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대북 강경파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내정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촉각 

박미영 기자 mypark@dt.co.kr | 입력: 2018-03-14 14:26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대북 강경파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내정

청와대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해임과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국무장관 내정이 북미정상회담에 끼칠 영향에 대해 촉각을 세우고 있다.

14일 청와대 관계자는 미 국무장관 교체에 대해 "여러 가지 추정이 가능하지만 언급하기에는 조심스럽다"면서도 "폼페이오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고 그동안 서훈 국정원장과 카운터파트로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교류해왔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백악관 내 대표적 '매파'로 꼽히면서 대북 선제 타격 등 군사적 옵션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했던 인물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북한의 정권 교체를 시도하지 않는다"고 하는 등 대북 태도 변화를 보이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를 받으면서 북한과의 협상을 막후에서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북미대화 성사에 오히려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에서도 폼페이오 지명자가 틸러슨 전 장관보다 더 신뢰할 수 있는 협상가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에이브러햄 덴마크 전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는 13일(현지시간) 북한 관련 토론회에서 "협상가로서 가장 중요한 자질 중 하나는 신뢰감을 주는 것"이라며 "틸러슨은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견해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 공공연하게 알려져 이상적인 협상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폼페오 지명자의 장관 취임이 빨라야 4월 중후반에 이뤄질 전망이어서 당분간 한미 간 북미정상회담 개최 논의는 청와대·국정원과 미국 CIA가 주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틸러슨 전 장관과 함께 스티브 골드스타인 공공외교·공공정책 담당 차관이 경질됐고 국무부 서열 3위인 톰 섀넌 정무차관도 사의를 표한 상태여서 현재 북미정상회담 논의에 투입될 국무부 라인은 사실상 전멸 상태다. 또 폼페이오 지명자에 대한 임명 절차도 청문회와 인준 표결에 2주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최대한 당기더라도 4월 중순이나 가능하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
월드컵